OFF
뉴스홈 > 뉴스 > 국방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09년04월23일 15시51분 ]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은 22일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이 2012년 전환된 이후에도 미국의 한국에 대한 ‘핵우산’ 공약은 확고히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샤프 사령관은 이날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최근 한반도 안보상황과 한미동맹의 과제’라는 주제의 특별강연을 통해 “2012년 4월 17일 전작권이 전환되더라도 1953년 체결된 한미 상호방위조약은 유효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샤프 사령관은 “전작권이 전환되면 한국 합동참모본부가 정전 업무와 함께 전작권을 행사하게 될 것”이라며 “이때 한국과 미국은 단일 작전계획을 보유해 적용하며 미국의 대한(對韓) 핵우산 공약은 확고히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샤프 사령관은 “국제사회는 북한이 검증 가능한 방법으로 핵을 폐기하고 6자회담에 복귀하기를 요구하고 있다”며 “북한이 이를 거부한다면 북한에는 암흑만이 존재하게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샤프 사령관은 “2015년이나 2016년께 완성될 평택 미군기지는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미 육군기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료 제공 대한민국 국방부

올려 0 내려 0
임명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상 적기를 격추하라’ 공군전술개발훈련비행전대 (2009-04-23 16:29:52)
‘국방과학기술 사랑’ 한마음 (2009-04-22 09:02:26)
곳곳의 '국방력 구멍' 심각하다
창설 70주년 해병대의 가치
한반도의 봄과 코피작전의 기로
한·미 훈련 폐지 합리화는 국...
'이길 수 있는' 항공모함 논의...
1달에 1번 이상 실사격 훈련 하...
군복무기간 단축과 워리어플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