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뉴스 > 국방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콜드런칭ㆍ고체연료 기술 적용
등록날짜 [ 2017년02월13일 14시10분 ]

 
북한이 지난 12일 오전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기존의 SLBM 미사일을 개량한 신형 지대지 탄도미사일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합동참모본부는 13일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12일 발사한 미사일은 SLBM 기술을 적용한 신형 중거리 탄도미사일이며, 당초 무수단급 개량형으로 발표했던 것은 기존 SLBM보다 사거리가 늘어났기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합참은 "신형 미사일은 SLBM을 개조한 것으로 보이나 추가적인 분석이 필요하다"면서 "지난해 8월 전략탄도탄 수중 실험을 토대로 사거리를 연장한 지대지 탄도탄 개발을 지시한 바 있는데, 이번 개발과 당시 지시가 개연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북한이 노동신문을 통해 북극성2호라고 명명한 이 미사일은 트레일러를 이용한 기존 이동식 발사대와 달리 장갑차를 이용한 발사차량에 탑재되었으며, 콜드런칭(Cold launching) 기술과 고체연료 기술이 적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은 이번 발사를 통해 냉발사체계와 고체연료 기술은 물론 대기권 재진입 기술까지 확보했다고 선전하고 있으나, 합참은 대기권 재진입 기술은 북한측 주장으로 추가적인 확인이 필요한 사안이라고 보고 있으나, 북한이 고체연료를 이용해 중단거리 탄도미사일을 개발한 것은 위협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

북한이 대량으로 배치한 스커드, 노동, 무수단 등 기존의 탄도미사일은 사산화이질소와 UMDH 등을 이용한 액체연료 방식으로 보관성이나 안전성에 문제가 많았으나, 고체연료를 이용한 로켓엔진 개발에 성공함으로써 북한의 미사일 기습 발사 능력은 크게 강화될 것으로 우려된다.

한편, 군 당국은 이번 시험 발사가 김정일 생일을 앞두고 내부적으로 김정은의 업적을 과시하면서 체제 결속을 도모하고, 대외적으로는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 방향을 떠보기 위한 의도적인 저강도 도발인 것으로 보고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북한의 움직임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올려 1 내려 0
이일우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NIS, "북극성 2형 사거리 2,000km 이상" (2017-02-14 12:50:15)
北, 무수단 추정 탄도 미사일 발사 (2017-02-12 14:41:38)
서울 ADEX 2017 개막!
LA급 공격원잠 진해 입항
美, B-1B 2대 야간 출격
전술핵 재배치, 필요할까?
美, 포병부대 추가 전개
연합군 전진하라!
美, "서울 안전한 군사옵션 있...